피르마체인, 중국 최초 블록체인 플랫폼 제공사 ‘블록링커’ 전자계약 서비스 돕는다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와 전자계약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

2020-08-14 09:20 출처: 피르마체인

피르마체인이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4일 --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전자계약 플랫폼 피르마체인(FirmaChain)이 중국의 블록체인 개발사인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南京跨链科技有限公司, BLOCKLINKER)와 전자계약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피르마체인의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를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에 제공해 상용화하는 것이 골자다.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는 블록링커라는 브랜드로 사업 중인 중국 최초의 블록체인 플랫폼 제공 업체로, 블록체인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와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플랫폼 개발과 소프트웨어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DPoS 알고리즘, 스마트 콘트랙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업무 및 인터체인 자산 이전 등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자평이다.

구성원들은 남경대, 절강대 등 중국 명문대 출신이며, △신규 가상자산 관리 △블록체인 기능 개발 △거래소 시스템 설계 △블록체인 응용기술 지원 △가상자산 관리 서비스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대표 서비스로 퍼블릭 블록체인 네트워크 및 템플릿을 지원하는 애니체인(AnyChain), 가상자산 월렛 서비스 애니빗(AnyBit) 등이 있다.

피르마체인은 얼마 전 체인링크를 비롯해 앞으로도 글로벌 프로젝트들과 협업을 통해 전자계약 서비스 고도화 및 대내외로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피르마체인 윤영인 대표는 “남경과련과기유한공사의 중국 최초 블록체인 플랫폼 공급 업체라는 상징성과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둔 만큼 향후 중국 전자계약 시장 상용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탈중앙화 기술을 기반해 보안성과 투명성을 높인 전자계약 서비스 제공은 물론 디파이(DeFi) 서비스를 도입해 노드와 홀더에게 FCT가 효율적인 투자 자산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피르마체인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피르마체인 개요

피르마체인(FirmaChain)은 기존 문서 기반의 모든 사회적 및 법적 조치(계약, 공증 등)의 전자 문서 서명을 블록체인과 결합해 투명한 플랫폼으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 서면과 전자문서는 위·변조가 쉽고 이를 확인하는 절차와 과정이 매우 어려워 이를 해결하고자 블록체인의 분산을 활용한다. 피르마체인은 독립된 노드에서 검증 가능한 고유의 해시값을 통해 계약의 정당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검증 프로세스는 법적 분쟁을 해결할 수 있는 수단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블록체인은 이러한 문서의 위·변조 위험성을 제거해주는 효과적인 기술이며 피르마체인의 첫 번째 댑(DApp)인 듀잇(duite.) 서비스에 적용돼 있다. 듀잇은 계약, 서명, 관리 방식을 변경하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으로 2년간 서명 위조와 문서 변조 등 위·변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문서의 보장된 보안을 위해 타원곡선암호(ECC, Elliptic Curve Cryptography)를 사용해 사용자의 계약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암호화된 문서는 피르마체인 소유의 서버와 IPFS(InterPlanetary File System)에 업로드돼 사용자의 계약 데이터의 안전성을 보장한다. 이중 게시 보안 메커니즘은 서명된 계약 문서가 침해할 수 없는 금고에 보관된다는 기술적으로 강화된 보증을 제공한다. 댑에서는 당사자 간에 합리적인 계약 결정 절차를 구현한다. 이는 적은 자원을 사용하고 프로세스를 단순화하는 계약서 작성을 통해 국제 계약의 처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피르마체인은 궁극적으로 서면 계약의 한계를 극복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